|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1월30일 10시42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 행정명령 서명에 전 세계가 충격과 분노에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현지시간) 반(反)이민 행정명령을 발령해, 테러와 관련된 이라크, 이란,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리비아, 예멘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비자발급 및 입국을 90일 동안 일시 금지했다. 7개국 국민이면서 동시에 다른 나라의 국적도 가진 이중국적자도 90일 동안 미국 비자발급 및 입국이 불허된다. 
 
트럼프는 이번 정책에 대해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미국 잠입을 차단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트럼프의 반 난민·반 무슬림 봉쇄정책에 전 세계는 혼란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 
 
이란 외무성은 28일 성명을 내고 트럼프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대해 "이슬람 세계에 대한 심한 모욕"이라며 맹비난했다. 또 이란 외무성은 "폭력과 극단주의를 뿌리뽑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화와 결속이 요구되고 있는 국면에서 이슬람 세계의 사람들을 차별하는 미국의 정책은 폭력과 극단론의 확산을 야기한다"라며 7개국에 대한 입국 정지 조치는 테러 대책이 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더해 이란 정부는 자국 국민의 존엄을 지킬 의무가 있다며 "이란인의 입국 금지가 계속되는 한 우리도 원칙적으로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트럼프 정책의 대항 조치로써, 미국인의 이란 입국을 제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아랍 에미레이트 항공 등에 의하면, 이란인은 유효한 비자를 갖고 있어도 28일부터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는 반발과 불안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한 40대 이란인 남성은 "2001년 9·11 테러범에는 이란인들은 한 명도 없었는데, 이번 입국 금지 대상국에 사우디아라비아는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우리를 테러범 취급했다"라며 분노를 터뜨렸다. 또 다른 이란인은 "입국 정지 기간이 90일이라고 하지만, 그 뒤 미국 정부가 어떻게 할지는 모르는 것"이라며 불안해 했다. 
 
29일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의 이번 조치에 이들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 및 비자발급은 중단됐으며, 일부 항공사에서는 이들 7개국 국민의 미국행 발권이 중단되는가 하면, 뉴욕 JFK 국제공항 등에서는 난민 등이 억류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행정명령 발효 직후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난민 2명은 공항에 억류됐다. 이들 중 한 명인 하미드 칼리드 다르위시는 10년 간 미국 정부기관에서 일했던 사람으로, 그는 억류됐다가 28일 아침 풀려났다. 
 
카이로 국제공항에서도 28일 뉴욕행 이집트에어 항공기에 탑승하려던 이라크인 가족 5명은 트럼프의 비자 제한 조치 실행 직후 탑승을 거부당했다. 
 
카타르 항공사는 자사 웹사이트에 이라크, 시리아, 이란,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예멘 국적자들이 정부 기관이나 외교관, 혹은 국제기구 인사가 아닌 경우 미국으로 입국할 수 없다는 경고 문구를 게재했다. 
 
국제구조위원회(International Rescue Committee)와 난민 지원단체 등은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 행정명령에 대해 "해롭고 경솔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국제난민기구(UNHCR)도 "난민들은 종교, 국적, 인종에 관계없이 동등한 취급과 보호, 도움, 정착 등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며 트럼프의 반 이민 정책을 비난했다. 
 
미국은 지난 한해 총 8만5000여명의 난민을 받아들였으며, 그중 1만2500여명이 시리아 출신이었으나, 트럼프의 반 이민 정책에 따라 시리아 난민들의 미국행도 좌절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세계적 혼란과 분노에도 불구하고 트럼프는 반 이민 정책을 확대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 27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7개국가는 단지 "시작점"에 불과하다며, 더 많은 국가가 트럼프의 반 이민 행정명령 국가로 지정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대통령, 김영철 부위원장 면담 후 ‘파격배웅’ (2018-06-03 15:56:33)
구룡포 해수욕장, 오징어잡이 축제 개최 (2013-03-29 16:54:17)
道 지역 현안, 청소년 목소리 ...
도의회 문체위, ‘한국도자재단...
“청각·언어장애인, 사회의 일...
김원기 의원 , 광역 최초 ‘경...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어린...
‘신흥역 하늘채 랜더스원’ 견...
선재 스님‘이야기로 버무린 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