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1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센터가 보호 중인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 갖는 등 동물보호 활동 격려
등록날짜 [ 2021년01월14일 09시53분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이 지사는 개 농장 문제와 관련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간담회에 앞서 이 지사는 더봄 센터의 옥상공원과 산책로 등을 둘러보며 동물보호 활동을 격려하고, 센터가 보호 중인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야생동물 보호관리 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이다.


송민수 기자

올려 0 내려 0
송민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교육청, 25일부터 2021 특별교육 이수기관 공모 (2021-01-14 09:55:57)
수원·고양·용인·창원 4개 특례시의회 권한 확보 공동대응을 위한 의장협의회 개최 (2021-01-13 17:15:32)
평택시, 2021년 지적재조사사업...
문경희 부의장, ‘자치분권 기...
남운선 의원, 「구독경제를 활...
경기도주식회사, 웹드라마로 중...
서현옥 의원, ‘스테이 스트롱(...
교육기획위원회 최경자도의원, ...
김경호 도의원, 가평군 국도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