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중호우에 채소류 급등
등록날짜 [ 2020년09월02일 11시42분 ]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7%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저유가 흐름은 지속됐지만 긴 장마와 집중호우 영향으로 농수산물 가격이 급등하며 5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보였다.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과 고교·유치원 납입금 지원 등 정책으로 인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0%대 저물가 흐름이 지속되는 모습이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0(2015=100)으로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0.7% 상승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8월 소비자물가 상승에 대해 "장마와 집중호우에 따른 출하 감소로 채소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28.5% 상승한 원인이 가장 컸다"며 "공동주택관리비 등 외식 외 개인서비스도 일부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1.5%)부터 3개월 연속 1%대를 유지하다가 지난 4월(0.1%) 0%대로 내려앉았다. 5월(-0.3%)에는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6월(0.0%) 보합을 보인 후 7월(0.3%)부터 2개월째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지난 3월(1.0%)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10.6% 상승하며 전체 물가의 0.81%포인트(p)를 견인했다. 2017년 8월(10.7%) 이후 3년 만에 가장 상승 폭이 크다. 특히 장마와 집중호우 등의 영향으로 채소류 가격이 2016년 11월(32.9%) 이후 45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인  28.5%나 올랐다.

고춧가루(-6.5%), 생강(-24.2%), 콩(-14.8%) 등은 가격이 내려갔으나 배추(69.8%), 고구마(56.9%), 토마토(45.4%), 호박(55.4%) 등이 크게 올랐다. 이에 따라 농산물 가격도 12.1% 오르며 전체 물가를 0.49%p 끌어올렸다.

  

돼지고기(16.2%), 국산 쇠고기(9.5%) 등의 상승으로 축산물 가격도 1년 전보다 10.2% 올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가정 내 소비와 휴가철 소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고등어(13.7%), 명태(13.7%) 등의 영향으로 수산물 가격도 6.4%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전년보다 0.4% 하락했다. 내구재(0.6%)와 햄 및 베이컨(7.0%) 등 가공식품은 1.4% 올랐으나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휘발유(-8.7%), 경유(-13.7%), 등유(-14.1%) 등 석유류가 10.0% 하락했다. 석유류 가격과 연동하는 도시가스(-10.3%)와 지역 난방비(-2.6%) 등 가격이 인하하면서 전기·수도·가스도 전년 동월 대비 4.4% 하락했다.

서비스 물가는 전년보다 0.3% 상승했다. 고등학교 무상교육 정책 등으로 고등학교납입금(-67.9%) 등  공공서비스는 1.8% 하락했다. 개인서비스는 1.1% 상승했으나 이 중 외식 물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집세 상승률은 0.3%로 2018년 10월(0.4%) 이후 1년10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올랐다. 전세는 2019년 3월(0.5%) 이후 최대 폭인 0.4% 상승했다. 월세는 2017년 2월(0.3%) 이후 최대 상승 폭인 0.2% 올랐다.

서비스 물가도 전년보다 0.2% 상승했다. 교육 분야 정책 지원에 따라 고등학교납입금(-67.9%) 등 공공서비스 가격이 1.9% 하락한 원인이 컸다. 개인서비스는 1.1% 상승했지만 외식서비스는 0.6% 상승하는 데 그쳤다. 예년의 경우 2~3%씩 외식 물가가 상승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상승 폭이 둔화됐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0.5%로 지난 4월(0.3%) 이후 4개월 만에 플러스(+)를 보였다.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 기상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8%나 상승했다. 2017년 1월(15.9%) 이후 3년7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이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0.8% 상승했지만, 지난 7월(1.0%) 이후 1년1개월째 0%대에 머물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보다 0.4% 오르는 데 그쳤다. 지난해 2월(1.1%) 이후 1년6개월째 0%대를 유지 중이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20조 ‘뉴딜펀드’…배당소득 9% 분리 과세 (2020-09-03 17:41:07)
엔화, 美경기지수 개선에 1달러=105엔대 후반 하락 출발 (2020-09-02 11:40:08)
추석에도 수도권 방역 고삐...
“도민 곁에서 함께 하고 지원...
道,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
수원 군공항 이전 활로책, ‘...
중구, 서예로 백범 김구의 정신...
서구, 감염병 대응 최적화된 맞...
계양구, 인천시 군·구 최초 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