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道, 31개소 모니터링 결과 발표 홈페이지 당 100대 임의 추출 3096대 중 150대만 정식등록
등록날짜 [ 2020년07월28일 13시58분 ]

 경기도가 허위매물로 의심되는 온라인 중고차 매매 사이트 31곳의 판매상품을 조사한 결과, 95%가 실제로 구입할 수 없는 허위매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27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고차 시장은 자동차를 허위로 등록하거나 싼 가격을 제시해 고객을 유도한 뒤 비싸게 판매하는 등 구매자와 판매자 간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고 조사 배경을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접수된 제보에 따라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실시됐다. 
도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엔진을 통해 차량소재지, 사업자 정보, 차량 시세 등의 내용이 부실한 31개 사이트를 선정, 사이트 당 100대를 임의 추출한 뒤 자동차등록원부와 대조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중고차판매자는 상사명의로 소유권을 이전한 후 상품용 중고차로 정식 등록하고, 상품이 판매된 후에는 해당 상품을 삭제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사이트 차량 3096대 중 중고자동차 상사명의로 소유권 이전 후 매매상품용으로 정식 등록된 차량은 150대(4.8%)에 불과했다. 나머지 2946대(95.2%)는 허위매물인 셈이다. 
유형별로는 ▲차량말소 71대 ▲번호변경 304대 ▲차량번호 조회 불가 24대 ▲명의 이전 완료 차량(판매완료 등) 2547대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명의이전이 완료된 지 1년 이상 지났는데도 인터넷 사이트 상에서 매물로 게시돼 있는 차량이 2390대(81.1%)에 이를 정도로 지속적으로 방치되고 있어 사실상 관리가 부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 조사대상 3096대의 판매가격과 주행거리를 살펴보면, 중고자동차 판매자가 게시한 판매가격은 평균 748만3000원 수준이나 실제 취득가액은 평균 2129만6000원으로 2.8배 비쌌고, 주행거리는 5899km이나 명의이전 당시 실제 주행거리는 2만8422km로 4.8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 처럼 허위매물을 주로 등록하는 사이트는 통신판매중개업자라는 명분으로 사이트상의 상품정보나 매매과정에 대해서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다는 고지를 하고 있다. 
또, 대부분 다른 사이트에 등록된 사진을 무단 복사, 매물로 게시하고 차량 가액을 매우 낮게 책정해 소비자를 유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허위매물을 게시하고 부당 광고한 사이트에 대해 수사의뢰하고 사이트 차단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다.
장현상 기자
올려 0 내려 0
장현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원시, ‘수돗물 유충민원 전담반’ 운영 (2020-07-28 14:21:32)
“기본주택 로또임대 우려…임대료 적정해야” (2020-07-26 17:26:34)
30일 서울·경기 4개교 등교중...
화성시, “남북 교류협력 팔 걷...
경기도의회, ‘후반기 코로나19...
수원시, ‘수돗물 유충민원 전...
중고차 허위매물 의심 사이트 9...
“기본주택 로또임대 우려…임...
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