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6월23일 18시28분 ]
 시민단체와 접경지역 주민들이 지난 22일 오후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앞 장준하공원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겨레하나 파주지회와 파주 맛고을상가번영회, 민통선 통일촌 주민회등 13개 단체는 이날 오후 가진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상권을 죽이는 대북전단 살포를 규탄한다”며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제정 및 남북공동선언 국회 비준을 촉구했다.
이들은 “대북전단으로 남북관계가 악화되고 접경기 상권 위축과 민통선 영농활동도 불편을 겪고 있다”며 “남북교류협력은 시대의 지상과제며 한민족의 명령으로, 북한도 우리 대통령에 대한 모독과 비난을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참석자들은 대북전단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제정하고 살포자를 엄단해야 한다“며 정부 대응을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전날 2018년 남북정상합의 이후 철거한 대남확성기를 재설치하는 등 대북전단 비난 성명 이후 연일 강경 태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영기 기자
올려 0 내려 0
정영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깜깜이 감염’ 11% 넘어…휴가철 7월 초비상 (2020-06-28 18:06:32)
신규확진 38명 중 36명 수도권…교회 소모임發 확산 (2020-06-02 16:59:05)
9430원 vs 8500원…최저임금 협...
하남시, 제9회 인구의 날 기념 ...
화성시, 난개발 줄이고 효율적...
수원시·(주)성원아이북랜드, ...
포천시, 여름철 여행지 주변 공...
분당제생병원, 환자경험평가 결...
경기도, 상반기 재정 신속집행...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