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3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지역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영업 점포 월 매출 코로나 이전 수준의 79% 회복 가맹점포 89%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 ‘긍정적’ 평가
등록날짜 [ 2020년05월14일 14시03분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도내 자영업 점포의 월매출이 코로나19 확산기였던 2~3월 대비 18%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영업 점포의 월 매출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79%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영향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14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월 매출 변화에 대해 ‘증가했다’는 응답이 56%로 절반을 상회했다. 업종별로는 식품·음료(77%) 부문에서, 상권유형별로는 전통시장 상권(67%) 부문에서 ‘증가했다’는 응답이 높았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전후 자영업장의 월평균 매출을 추정해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 2178만원에서 확산기(2~3월)에 1446만원으로 33% 감소했다. 하지만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1710만원으로 1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매출액의 79% 수준으로, 비교적 높은 회복세를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가맹점포의 80%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맹점포 52%는 자영업과 소상공인의 폐업과 사업축소 계획 철회에 대해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이 종료되는 오는 8월 말 매출에 대해서도 가맹점포 절반에 이르는 48%가 2~3월 대비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화폐 가맹점포의 89%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진 2~3월 중 도내 자영업 매출은 대다수 점포(89%)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1%는 임시휴업을 한 적이 있었다. 기간은 4주일 이상이 34%로 많았다. 
▲영업시간을 줄임(41%) ▲직원·아르바이트 수를 줄임(22%) ▲직원·아르바이트 시급 줄임(8%) 등의 운영방식 변화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어려움 해결을 위한 조치는 ▲금융기관에서 대출 ▲적금해지 및 비상금 사용이 각 23%였다. 다음으로 ▲정부·지자체, 공공기관에 지원신청(15%) ▲지인이나 지인 소개로 대출(10%) 등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회복하는데 밑거름이 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1340만 도민이 빠짐없이 신청하고 신속히 소비하도록 적극적인 홍보캠페인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월6일부터 8일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0곳 대상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09%p다.
장현상 기자
올려 0 내려 0
장현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률 56% (2020-05-17 17:15:55)
경기도, 위약금 분쟁 조정 중재 ‘62.5% 성공’ (2020-05-07 17:07:18)
가을로 늦춰진 ASF 피해농가 재...
김원기 부의장, ‘경기도 공익...
고양시, 공무원 규제개혁 공모 ...
의정부시, 타 시·도 전출입가...
파주출판도시에 복합문화센터 ...
수원시의회, ‘공원의 효율적 ...
포천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