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5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야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범경기 전면 취소에 이어 사상 최초 “추이 지켜본 뒤 개막 시기 결정” “팀 당 144경기 체제 유지 원칙…무관중 경기도 검토”
등록날짜 [ 2020년03월10일 16시49분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프로야구 개막마저 미뤄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정규시즌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2020년 개막일을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프로야구 정규시즌은 28일 개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일이 늦춰지게 됐다.
KBO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상황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해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을 비롯한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그 결과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우천 등으로 개막 경기가 취소된 적은 있지만, 정규시즌 일정이 전체적으로 연기된 것은 사상 최초의 일이다.
KBO는 이후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본 뒤 개막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선수단 운영과 예매 등 경기 운영 준비 기간을 고려해 개막일은 2주 전에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KBO 이사회는 팀 당 144경기를 치르는 체제를 유지하면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을 목표로 하겠다는 입장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무관중 경기도 검토할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신수, 4경기 만에 안타… 9회말 역전승 (2019-09-01 17:20:51)
하남감일 한양수자인, 사이버 ...
성남시,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
단속정보 흘려주고 성접대 받은...
인천 경찰간부, 택시기사 음주...
남편 내연녀 살해한 뒤 시신 ...
포천 라이온스클럽, 내촌면 사...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