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13일 13시25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인 불법체류자에 대한 감염병 관리가 관리주체 부재로 겉돌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3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각 지자체 등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지역사회에서 파악하기 어려운 불법체류자에 의한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보건당국도 불법체류자도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 통보되지 않고 코로나19 진료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집중 홍보하고 있으나, 감염되더라도 자진신고하지 않으면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감염병 상황 시 이들에 대한 관리 주체가 불명확한 탓에 불법체류 외국인 밀집지역 등에 대한 감염병 관리는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이다.
먼저 이번 코로나19 사태의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일선 지자체의 경우 권한 문제로 지역 내 불법체류자 파악이 쉽지 않아 이들에 대한 체계적인 방역이나 관리는 기대하기 어렵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내외국인 차별 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을 동등하게 진료하고 있으나 외국인근로자의 방문은 많지 않은 편”이라며 “불법 체류 여부조차 파악할 수 없는 상태에서 증상 관리나 모니터링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역 출입국외국인사무소 역시 평소 불법체류자 단속에 대한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보니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한 감염병 관리에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는 구리시와 고양시에서 확진환자가 발생한 뒤 확산을 우려해 오히려 해당 지역에 대한 단속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경찰도 평소 교류가 있었던 지역 내 외국인 근로자들과 국가별 커뮤니티에 의료기관 방문 시 단속 우려가 없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알리고 있으나,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꺼려하는 불법체류자들의 특성상 감염병 관리에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불법체류자도 단속 걱정 없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외국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각 언어로 번역된 안내서를 배부하고 있다”며 “다만 현실적으로 접근이나 관리가 용이하지 않은 문제가 있어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한 대안 모색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윤용선 기자
올려 0 내려 0
윤용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남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공모 선정 (2020-02-13 13:25:55)
평택서 신생아 9명 RSV 집단감염 보건당국 역학조사 (2020-02-13 13:25:16)
추석에도 수도권 방역 고삐...
“도민 곁에서 함께 하고 지원...
道,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
수원 군공항 이전 활로책, ‘...
중구, 서예로 백범 김구의 정신...
서구, 감염병 대응 최적화된 맞...
계양구, 인천시 군·구 최초 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