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정 연기, 면접 최소화 등
등록날짜 [ 2020년02월13일 10시15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에 대한 기피 현상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이에 상반기 공채 시즌을 앞두고 대규모 지원자들이 몰리는 필기시험, 면접 전형 진행에 대한 기업들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실제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채용 계획 변동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는 절반에 가까운 43.5%가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견기업 28.3%, 중소기업 24.8%로 적지 않은 비율을 보였다.

구체적인 변경 사항으로는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면접 단계 최소화’(22.1%), ‘채용 규모 최소화’(18.9%), ‘상반기 채용 취소’(12.6%),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채용 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기업(263개사)은 그 이유로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중이어서’(38.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라는 응답이 바로 뒤를 이었다. 채용 진행에 대한 부담감은 있지만 전형을 이미 진행중이거나 인력 충원이 급해 채용 계획을 변경하기 어려운 것으로 풀이된다.

계속해서 ‘마스크 착용 등 위생관리만 철저하면 문제없어서’(29.3%), ‘전형 응시인원이 많지 않아서’(16%),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따로 지침이 없어서’(9.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은 채용을 그대로 진행하는 대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를 권고’(54.4%, 복수응답)하고 ‘마스크 및 손세정제를 지급’(51.7%)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 권고’(48.7%), ‘기침 등 의심증상자 귀가 조치’(18.3%), ‘응시 전 발열 여부 검사’(16%), ‘기침 등 의심증상자 격리 시험 조치’(8%), ‘전형별 응시자 최소화’(4.6%) 등의 대책도 있었다.  

그렇다면, 기업들이 채용 전형을 진행하는 데 느끼는 부담감은 어떨까?35.5%가 채용 진행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는 ‘면접전형’이 69.3%로 단연 많았다. 면접전형이 채용 평가에 중요한 전형으로 꼭 진행되야 할 뿐 아니라 지원자들과 면접관의 면대면 접촉이 필수이기 때문. 다음으로 ‘채용설명회’(18.9%), ‘인적성전형’(4.7%), ‘필기시험’(4.7%), ‘신체검사’(2.4%) 순이었다.  

부담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불참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42.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증상자 발생 시 후속 피해가 너무 클 것 같아서’(40.9%), ‘지원자들이 불안감으로 동요할 것 같아서’(27.6%), ‘채용 일정을 연기하는 기업들이 많아져서’(12.6%), ‘고사장 및 참석자 관리 방안 마련이 어려워서’(11%) 등의 순으로 답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결빙 위험구간 지날 때 제한속도 50% 이하로 서행해야 (2020-02-13 10:16:44)
취업자 65개월만에 최대지만…40대 51개월째 '한파' (2020-02-12 10:21:44)
추석에도 수도권 방역 고삐...
“도민 곁에서 함께 하고 지원...
道,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
수원 군공항 이전 활로책, ‘...
중구, 서예로 백범 김구의 정신...
서구, 감염병 대응 최적화된 맞...
계양구, 인천시 군·구 최초 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