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9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 회복 기대감, 정부 부동산 안정 의지 등 작용
등록날짜 [ 2020년01월17일 10시03분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이 17일 새해 첫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올들어 국내 경기 회복세에 대한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는 데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 의지를 강력히 드러내고 있어 금리인하 속도 조절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에서 금리를 현재 연 1.2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렸기 때문에 당분간 인하 효과를 지켜보자는 차원에서다. 한은은 지난해 7월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10월 1.25%로 0.25%포인트씩 낮춘 바 있다. 국내 경기 부진세가 지속된 가운데 0%대 물가상승률로 디플레이션 우려까지 커진 데에 따른 조치였다.  

올해 경기는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만큼 한은 입장에서는 금리인하를 서두를 필요가 없던 셈이다. 지난해 수출 경기 악화의 배경 중 하나던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도 다소 완화되는 분위기다. 이번 금리동결은 정부와의 정책 공조 차원에서 단행된 것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정부의 의지가 한은의 금리인하를 어렵게 만들었을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신년사를 통해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한은의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는 관측이다. 경기 회복세가 아직 가시화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한은이 제시한 올해 성장률은 2.3%로 지난해(2.0%)보다는 높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잠재성장률(2.5~2.6%) 수준에는 못 미친다. 뚜렷한 경기 반등세의 기미가 보이지 않을 경우 한은이 올 한 차례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빠르면 다음달 금리인하가 단행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된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으로 기준금리 인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지만 거시경제 둔화 위험이 가계부채 등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부작용을 여전히 압도하고 있다"며 "2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 불황·제조업 부진…40대가 쫓겨난다 (2020-01-19 17:27:20)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예타 통과…2023년 착공 (2020-01-15 10:14:28)
이천시, 이천사랑지역화폐 3월...
평택시, ‘폐차장에 들어간 차...
성남시, 상반기 자전거 정비소 ...
여주시, ‘지역주도형 여주 청...
용인시, 반도체 장비업체 램리...
안성시, 세입세출외현금 가상계...
안산시, 대학생 등록금 반값 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