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1월07일 18시12분 ]
  손흥민(28·토트넘)이 지난해 세 차례 레드카드를 받은 것과 관련해 “원치 않았던 세 번의 퇴장이 정말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박싱데이와 새해 첫 경기를 그라운드 밖에서 지켜보는 것은 고통스러웠다. 그래도 돌아올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첼시와의 리그 경기에서 상대 선수를 발로 차 퇴장 당했다. 이후 3경기 출전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약 75m 돌파 골을 기록하고, 차범근 전 감독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지만 퇴장을 세 차례나 기록한 2019년이었다.
첼시전 퇴장에 앞서 에버턴과의 11라운드, 지난해 5월 2018~2019시즌 37라운드 본머스전에도 레드카드를 받았다.
손흥민은 “퇴장을 3번 당한 건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손흥민은 지난 5일 미들즈브러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전)에서 복귀했다. 아쉽게 1-1 무승부에 만족했다.
손흥민은 “언제나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부상으로 약 2개월 동안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알려진 해리 케인에 대해선 “우리 팀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 중 하나다. 어떤 선수도 다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같은 팀 동료라면 더욱 그렇다”고 했다.
케인이 이탈한 토트넘의 공격라인에서 손흥민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 시점이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흥민, 4G 연속골…토트넘은 FA컵 16강행 (2020-02-06 10:14:08)
손흥민, 무리뉴 감독 토트넘 데뷔전서 1골 1도움 활약 (2019-11-24 16:39:16)
추석에도 수도권 방역 고삐...
“도민 곁에서 함께 하고 지원...
道,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
수원 군공항 이전 활로책, ‘...
중구, 서예로 백범 김구의 정신...
서구, 감염병 대응 최적화된 맞...
계양구, 인천시 군·구 최초 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