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2월05일 17시00분 ]
 
여름철 보행신호기 근처에서 볼 수 있던 폭염 그늘막이 겨울철 크리스마스 트리로 변신했다.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지난 2일부터 겨울철 연말연시에 맞춰 신기시장 사거리에 여름 폭염그늘막을 활용한 크리스마스 트리와 조명 장식을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구는 겨울철이면 활용도가 낮은 폭염 그늘막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면서 도시미관을 높여주는 용도로 크리스마스 트리장식과 조명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구는 내년 1월8일까지 유동인구가 많은 신기시장 사거리에서 일몰 시간에 맞춰 점등하고 새벽 2시에 끈다.
구 관계자는 “깨끗한 도시미관 환경 조성과 ‘골목골목까지 행복한 미추홀구’구정 방침을 홍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점진적으로 해마다 트리 조명 설치 장소를 늘려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한규 기자
올려 0 내려 0
김한규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양시 동북권역 안전 위한 ‘삼송119안전센터’ 신청사 준공 (2019-12-08 17:20:45)
돼지열병 살처분 농가 보상 현실화…전월평균가 적용 (2019-12-05 16:59:23)
양주시시설관리공단, 코로나19 ...
손희정·김현삼 도의원, 파주 ...
이재명 “1인당 20만원 2차 재...
수원시, 수인선 고색역 추가 출...
신규확진 38명 중 36명 수도권...
윤용수 도의원, 이천 화재 관련...
안성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