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회의도 비공개, 발언 내용도 경기도서 일부만 공개
등록날짜 [ 2019년12월01일 17시58분 ]
 군사시설이 밀집한 경기북부 지역의 7개 시장·군수들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다양한 지역 현안을 담아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다수 지자체들이 국방부와 협의 문제로 제안 내용을 공개하기를 꺼려해 그 배경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7개 시·군 단체장 및 부단체장은 지난 26일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정 장관과 ‘경기도·국방부 접경지역 지자체장 간담회’가 열었다. 
이 자리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박윤국 포천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김광철 연천군수, 이춘표 고양 부시장, 김대순 양주 부시장 등 7개 시·군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파주시의 경우 옛 파주목 관아지 복원계획을 추진하는데 이 부지 내 군부대 부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시는 강화대교 이남지역 14.5km 구간 철책으로 인해 관광활성화 및 한강하구 개발에 제한이 있다며 침투확률이 낮은 만큼 염하수로 측 해안철책을 제거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주시는 폭발물이 있는 광사동 제한보호구역 완화를 요청하는 한편 1969년에 설치한 가납리 비행장에 헬기부대 배치 철회 등을 검토해 달라고 했다.
또 포천시의 경우 관내 군 비행장을 활용한 민항시설을 설치하고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 수도권 북부지역의 항공교통 중심지역으로 육성하겠다는 제안도 했다.
고양시는 주민들의 안전사고를 우려해 9사단 신병교육대 수류탄 교장의 훈련 금지를 당부했다. 
이 같은 내용은 경기도가 낸 보도자료 일부를 통해 알려졌을 뿐 실질적으로 이날 간담회에서 어떤 말들이 오고 갔는지 여부는 확인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날 간담회도 인사말을 제외하고는 모두 비공개로 진행됐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국방부와 협의 내용들이 대부분 민감한 부분인 데다 군 측과 협의 중인 내용을 공개하기 어렵다”며 “한편으로 지역의 큰 현안인 만큼 공론화가 되기를 바라는 심정이기는 하지만 국방부가 비공개를 요청했고 이를 어길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귀뜸했다. 
또 다른 지자체 관계자도 “협의과정에서 군이 제작한 책자까지 수거해 가는데 괜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서라도 제안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며 “국방부가 지역의 현안에 대해 주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윤용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공항 T2 수하물 시설 확장…시간당 6800개 처리 (2019-12-01 18:00:42)
오산시, 고액체납 불법운행 차량 관련 기관과 번호판 합동 영치 (2019-11-28 17:53:34)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의정부...
재난소득 지급 후 가맹점 매출 ...
2025년 드론택시 상용화…인천...
서구, ‘전국 최초’ 친환경 아...
인천시, 연말 개통 도시철도 신...
동구, 구민의 안전과 건강이 최...
안성 칠장사, 부처님 오신날 맞...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