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00칸 추가입고…2호선 노후 전동차 65% 교체 CCTV·공기질 개선장치 증설…안전·친환경 강화
등록날짜 [ 2019년11월07일 16시57분 ]
 서울지하철 2호선의 노후전동차 100칸(대)이 신형으로 교체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200칸을 교체한 데 이어 올해 100칸을 차량기지로 추가 입고한다고 7일 밝혔다. 2호선 노후전동차 총 460칸 중 65%인 300칸이 신형으로 바뀐다. 
올해 반입 예정인 100칸 중 60칸은 이미 차량기지로 입고됐다. 그 중 가장 먼저 입고된 1개 편성(10칸)은 지난달 22일부터 영업운행을 개시해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나머지 90칸은 철도차량 안전승인, 시운전 등을 거쳐 내년 1분기(1~3월) 중 모든 차량이 실제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도입되는 신형전동차는 지난해 교체한 1차분 200칸과 비교해 안전성과 쾌적성, 친환경성이 더 높아졌다. 
서울교통공사는 폐쇄회로(CC)TV 설치수량을 칸 당 2대에서 4대로 늘려 사각지대를 없앴고 공기질 개선장치도 칸 당 2대에서 4대로 증설했다. 
또 모터의 특성을 이용해 정차하면서 전기를 만들어내는 전기 회생제동 최적화 기술을 적용했다. 정차소음 감소, 전력소비량 절감, 정위치정차율 향상, 미세먼지 저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스마트 실시간 정보제공시스템이 탑재돼 고장발생 시 관련 정보를 종합관제단과 차량사업소에 전송해 신속한 응급조치가 가능해진다. 실시간으로 감지된 주요장치의 정보가 저장돼 사전 정비 지원 등 유지보수에 활용된다. 
전동차 내부와 외부 디자인도 달라졌다. 전면부에 과감한 곡선형 디자인을 입히고 시각적으로 하부에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했다. 객실 연결통로 벽면과 입석손잡이에는 2호선의 노선 색인 초록색 계열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1차분 신형전동차에서 새롭게 선보였던 시설물은 2차분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넓어진 객실의자(7인석→6인석), 비상탈출용 사다리, 출입문 개폐표시등, 발광다이오드(LED)등, 객실안내표시장치 추가 설치(칸 당 4대→6대) 등이 해당된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차량 간 연결통로 문턱 제거와 너비 확장(780→1200㎜)도 동일하다. 
이번 노후전동차 신형교체는 서울교통공사가 2015년부터 2022년까지 3차에 걸쳐 추진하는 서울지하철 2·3호선 신형전동차 교체(총 610칸) 사업 중 2차에 해당한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명소방서, 2019년 소방 안전관리 우수업소 현판 (2019-11-07 16:57:40)
용인시, 드림스타트 아동합창단...
민세 안재홍 항일운동 100주년 ...
광명시, 도시재생활성화 역사...
도 산하 18개 공공기관 채용경...
김원기 부의장, 인생2작 신중년...
이기형의원, 김포 한강신도시 ...
‘평생직업교육과 생애경력개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