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 터뜨려…122·123호골 / 지난 4일 상대 부상 충격에도 컨디션 유지
등록날짜 [ 2019년11월07일 16시50분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넘었다.
손흥민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차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121)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은 통산 122·123호골을 기록하며 전설을 넘어섰다.
현역 시절 '차붐'으로 불린 차 전 감독은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까지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을 거치면서 121골을 퍼부었다.
손흥민은 18살 때인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여름 잉글랜드에 진출했다.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데 햇수로 딱 10년이 걸렸다.
또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5호골이자 시즌 7호골이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플레이가 원인이 돼 안드레 고메스(에버턴)가 큰 부상을 입었지만 정상 컨디션을 보여줬다.
토트넘 손흥민이 유럽무대 최다골 122골을 기록한 후 자신의 태클로 큰 부상을 입은 고메스에게 사과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2019.11.07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트라우마가 우려됐지만 2골로 벤치의 걱정을 털어냈다. 손흥민은 이날 골을 터뜨린 후, 고메스의 회복을 기원하듯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면서 2승1무1패(승점 7)가 됐다. 바이에른 뮌헨(승점 12·독일)에 이어 조 2위를 지켰다.
전반 34분 로셀로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초반 손흥민의 연속골로 승기를 굳혔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2번째 골을 넣었고, 4분 뒤에는 로즈의 땅볼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 넣어 멀티골을 완성했다.
후반 40분 에릭센이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6강 오른 U-17 김정수 감독 “전방 압박 주효” (2019-11-03 17:05:02)
용인시, 드림스타트 아동합창단...
민세 안재홍 항일운동 100주년 ...
광명시, 도시재생활성화 역사...
도 산하 18개 공공기관 채용경...
김원기 부의장, 인생2작 신중년...
이기형의원, 김포 한강신도시 ...
‘평생직업교육과 생애경력개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