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8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11일 15시09분 ]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10일 오후 2시 김포시 관내의 모든 돼지에 대한 살처분과 수매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통진읍 가현리 발생 농가 반경 3km 이내 5농가 4,189두를 살처분했다.
또한, 이달 3일 통진읍 고정리 농가 확진으로 반경 3km 이내 9농가 2만 5,919두를 6일까지 살처분한 바 있다.
이어 정부의 방침에 따라 4일 김포시 관내의 나머지 모든 돼지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고 이날 10일 살처분을 완료했다.
마지막으로 살처분된 돼지는 소규모 3개 농가를 포함 총 9개 농가 1만 5,655두이다. 이중 1만 2,461두는 살처분, 3,194두는 수매됐다. 이로써 김포시 관내 23개 농가에서 기르던 4만 5,763두의 돼지는 한 마리도 남지 않게 됐다.
김포시는 이날 자정까지 매몰작업을 완료한 뒤 당분간 방역활동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농업기술센터 거점초소 1개소, 강화대교, 초지대교 등 이동초소 7개소, 농가초소 16개소 등 24개의 방역초소를 운영 중이다.
김포시에 따르면 일평균 김포시청 등 공무원 70명, 경찰 42명, 농·축협 직원 18명, 용역 등 민간인 40여 명 등 총 170여 명이 농가초소 등에 투입되고 있다.
10일 현재 공무원 2,339명, 경찰 678명, 유관단체 196명, 용역인력 2,966명 등 연인원 6,179명이 살처분, 매몰, 방역을 위해 노력 중이다.
김포시는 물론, 해병대 제2사단과 육군 17사단에서 각각 군 제독차량 6대, 1대를 동원하고, 농·축협과 자율방재단에서도 방제기 6대를 운영하는 등 총 13대의 방역, 방제기를 가동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살처분과 수매가 완료됐지만 당분간 방역초소 운영과 소독작업에 매진해야만 한다”면서 “농가의 피해가 크고, 직원들의 피로도도 높지만 우리가 돼지열병 확산방지의 최후 방어선이라는 신념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파주시 맛고을 코스모스 꽃구경 가요” (2019-10-11 15:09:58)
부천시, 퇴원환자 방문 치과진료 시작 (2019-10-11 15:09:08)
안산시, 찾아가는 문해교실 ‘...
2019 의왕시 장애인 한마음 체...
군포의 숨겨진 보물, 전각예술...
안양시, 임산부의 날 기념‘천...
평택시, 평생학습도시 특성화지...
수원시, 주민이 직접 모기 방제...
안성시, 제14회 혜산 박두진 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