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8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올해 2.2% 성장률 달성 어려울 것” “경기 이렇게 나쁘리라 생각 못해”
등록날짜 [ 2019년10월09일 16시17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8일 “성장세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화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며 금리인하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이달 16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추가 금리인하가 단행될 가능성은 한층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국정감사에서 “국내 경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며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한은은 앞서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인하한 바 있다. 시장에서는 이달이나 다음달 열리는 금통위 회의에서 한은이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은 상황이다. 
다음주 금통위에서 금리인하 가능성을 묻는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의 질문에는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경기 회복세 지원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정책 시그널을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금리인하 신호를 다시 한 번 내비친 셈이다. 
특히 그는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전망치(2.2%)만큼 달성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를 밝히면서 추가 금리인하의 명분을 쌓았다. 이 총재는 “올해 2.2% 성장 달성이 쉽지 않아 보인다”며 11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이 총재는 지난해 11월 경기 하강기에 금리를 올려 정책적 판단을 잘못한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지적에는 “이렇게 나쁘리라고는 생각 못했다”며 “잠재 수준을 이어갈 줄 알았다”고 말했다. 
최근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선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이 낮다고 진단하면서도 우려가 커질 경우 적극적으로 통화정책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재는 “당장 디플레이션 징후로 보기는 어려워도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회복세를 높이는게 바람직할 것”이라며 “만약 디플레이션 우려가 있다고 하면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등을 적극적으로 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에 대해서는 주택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공급 감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앞서 한은도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서 “재건축 사업의 수익성 저하로 재건축 아파트 매입수요가 줄어드는 등 주택가격 안정에 효과가 있겠으나 서울 아파트 공급 감소로 오히려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말했다.
한편 독도 기념주화 발행 검토 여부를 묻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이 총재는 “독도 문제는 좀 더 고려할 게 있다”며 “신중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아프라키 탄자니아에서 독도 기념주화가 발행된 점에 대해서는 “탄자니아 중앙은행에 문의해놨는데 아직 답을 못받았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용 부회장 ‘통 큰 투자’ 본격화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13.1조 승부수 (2019-10-10 14:00:49)
SK이노베이션, 기업PR캠페인 글로벌 1억 조회 첫 달성 (2019-10-09 16:17:26)
안산시, 찾아가는 문해교실 ‘...
2019 의왕시 장애인 한마음 체...
군포의 숨겨진 보물, 전각예술...
안양시, 임산부의 날 기념‘천...
평택시, 평생학습도시 특성화지...
수원시, 주민이 직접 모기 방제...
안성시, 제14회 혜산 박두진 문...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