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3일 17시14분 ]
 13일 오전 5시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 삼가동의 냉동·냉장창고 지하에서 암모니아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창고에 물건을 내리러 왔다가 암모니아를 마신 화물차 운전자 A(46)씨가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암모니아는 냉매제로 사용하는 물질이다. 해당 창고에서 냉매 용도로 사용하는 암모니아가 탱크에서 일부 누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통제 등 안전조치를 한 뒤 누출된 암모니아 양과 누출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모텔서 조건만남 거절한 30대 강제추행한 60대 여성 (2019-08-13 17:15:03)
의정부서도 ‘NO 아베’ 현수막 사라져 (2019-08-13 17:14:32)
김우중회장 빈소 대우맨들 “청...
의회운영위, 북미지역(캐나다 B...
송한준 의장, 제1회 경기도민 ...
“사회복지관 기능 재점검 중요...
경기도의회, 「2019 대한민국 ...
왕성옥 부위원장 ‘경기도 여성...
정윤경 도의원, “군포시 주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