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8월13일 17시14분 ]
 지난 6월 1일 ‘제9회 의병의 날’을 맞아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에서 의병투쟁 유공자 187명과 의열투쟁 유공자 28명 등 215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하여 국가보훈처에 포상신청을 한 바 있었는데,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550명을 발굴, 국가보훈처에 포상을 신청하여 인천대학교의 민족정기 세우는 일에 가속도가 붙었음을 실감나게 한다.
인천대학교에서 독립유공자 발굴단을 이끄는 이태룡 박사는 20여 편의 논문과 『한국 의병사』(상·하) 등 38권의 단행본을 출간하였고, 그동안 1,700여 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하여 포상신청을 한 바 있는 저명한 의병연구가이다.
인천대 조동성 총장은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가 왕고모(아버지의 고모)인 관계로 독립유공자 발굴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차에 최용규 전 국회의원이 인천대학교 법인 이사장으로 취임하자 독립유공자를 발굴하는 일을 본격적으로 펼치고자 이 박사를 연구위원으로 초빙하기에 이른 것이다.
이번 포상신청 대상자는 3·1혁명 유공자 382명과 간도와 함경도 지역을 중심으로 반일투쟁을 전개했던 유공자 168명 등이다. 전체 550명 중 2명을 제외하고 모두 판결문을 거증자료로 제출했는데, 그 서류가 무려 2만 500여 장이나 되어 더욱 놀랍다.
포상신청 대상자 중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인물은 1920년 3월 1일 3·1혁명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학교의 뒤편 언덕 위에서 만세를 부르고, 교정에서 만세시위를 벌이다가 피체되어 서대문감옥(서대문형무소 전신)에서 곤욕을 치렀던 배화여학교(배화여고 전신) 24명 중, 아직까지 포상을 받지 못한 6명은 판결문과 함께 서대문감옥에서 촬영된 사진자료를 발굴하여 제출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북한 지역 출신이 전체의 2/3가 넘고, 특히 일제에 맞서 반일투쟁을 벌였던 분들은 간도와 함경도를 드나들었던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대부분 함경도 출신인 것이 특이하다. 그 중에서 간도 왕청현에서 대한군정서(大韓軍政署) 모연대장(募捐隊長)으로 활약하던 최수길(崔壽吉)이 일본군에 피체되어 무기징역이 선고되었는데, 그 아들 최령(崔嶺)은 조봉암 선생 등이 발기한 고려공산청년회에 가입하여 독립군 자금을 모으다가 피체되어 오랜 구류생활 끝에 징역 8년이 선고되는 등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을 발굴하여 포상 신청한 것은 만시지탄이라 아니할 수 없다.
일본 군경과 격전을 치르고 전사한 분들도 많았지만, 부상을 입고 피체되었거나 밀고에 의해 피체된 분들은 모진 고문 끝에 사형, 무기징역, 징역 20년 등 악형이 선고되었는데, 하나의 판결문 속에 18명이 사형, 4명이 무기징역에 처해진 경우도 있었고, 3·1만세시위에 참여했다가 무더기로 피체되어 1.1평(3.63㎡) 감옥에 16~17명을 구금하고 심한 매질을 가하여 많은 사람들이 숨지게 한 일본 경찰의 만행이 평안도, 함경도, 황해도 지역 애국지사들의 상고이유에 많이 드러나 있다.
8월 13일 국가보훈처 접수에 앞서 인천대 중국학술원 회의실에서 포상신청 대상자에 대한 설명회가 열렸는데, 판결문이 없는 두 분 독립군의 후손이 참석하였다.
이날 참석한 순국선열유족회(회장 이동일) 임원과 지광회(회장 김기봉) 임원들과 독립기념관 전영복·서보현 이사는 이구동성으로 무더위 속에서도 불철주야 노력한 이태룡 박사의 노고를 치하했다.
국회의원 시절 친일재산환수법 제정을 주도한 바 있고, 우크라이나에서 국적을 갖지 못한 ‘고려인’의 국적회복을 위해 수년 동안 애쓴 끝에 우크라이나에 ‘고려인 촌’을 만드는 데 크게 기여했던 국립인천대학교 학교법인 최용규 이사장은, “저희 인천대학은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기 위해 국내의 각종 기록이나 판결문은 물론, 장차 연변대학과 연계하여 독립유공자의 행적을 발굴하여 포상을 신청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정부서도 ‘NO 아베’ 현수막 사라져 (2019-08-13 17:14:32)
강화군-인천관광공사, 해외관광객 2만명 유치 순항 (2019-08-13 17:14:05)
은행권 주담대 금리 석달째 줄...
11월부터 우리나라서 특허등록...
중국·인도산 PET 필름에 덤핑...
주유소 기름값 전주 대비 하락 ...
코스피 벗어나 미국 ‘배당주’...
눈 뜨면 오르는 환율…관심 높...
민갑룡 경찰청장, “수원시,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