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7월25일 16시27분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돼지에 대한 남은음식물 직접처리 급여를 제한하는 내용의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지난 7월 12일 규제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25일 개정·공포됨에 따라, 경기도가 도내 양돈농가의 관련 규정 준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내에서는 가마솥 등 재래식 시설을 이용해 남은음식물을 직접 처리해 돼지에 급여하던 것이 완전히 제한되며, 남은음식물 전문처리업체에서 생산한 사료 또는 배합사료를 급여해야 한다.
단, ‘폐기물관리법’ 제29조 제2항에 따라 폐기물 재활용시설 설치 승인서 또는 신고서를 받은 농가는 직접처리 급여가 허용 된다. 
현재 도내 남은음식물 급여농가는 76개소로, 53개 농가가 전문 처리업체를 통해 급여 중이고, 23개소가 직접처리 급여를 실시하고 있다. 이중 폐기물 재활용시설 설치 미승인 농가는 8곳이다. 
도는 방역부서와 환경부서가 합동으로 ▲남은음식물 급여 금지 농가에서의 급여 행위, ▲다량배출사업장에서 돼지농가로의 남은음식물 제공 행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불이행 농가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등 엄격히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법 개정으로 남은음식물 급여 중단에 따른 음식물류폐기물 처리 곤란 등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남은음식물 대체처리 방안과 농가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해당 양돈농가가 배합사료 급여로 전환을 희망할 경우, 농협을 통해 배합사료(2개월 급여량의 50%)를 지원하고, 사료구입비(융자 100%, 연리 1.8%)와 축사시설 개보수 비용을 지원한다.  
다만, 남은음식물사료 제조업체 또는 폐기물처리업 허가업체로부터 남은음식물사료를 제공받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농가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조치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부터 양돈농가를 보호하고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취해지는 조치인 만큼, 양돈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윤용선 기자
올려 0 내려 0
윤용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국에 장맛비…낮기온 33도↑ 무더위 계속 (2019-07-25 16:27:49)
가평군, 지역균형발전 7개사업 도비 450억 확보 (2019-07-25 16:27:21)
용인시, SK하이닉스 산업단지 ...
불법 고금리 사채업자 일당 무...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규창 의원, 2019 경기평택항...
이종인 의원, 2019년 제35회 도...
하남시의회, 제286회 임시회 개...
안혜영 부의장, 2019대한민국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