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살해당한 부동산업자 ‘기업인수 과정 갈등설’ 등 추측 난무 경찰, 공개수배 요건도 못갖춰 부두목 검거 장기화 가능성
등록날짜 [ 2019년06월11일 17시19분 ]
  지난달 21일 경기 양주시의 한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부동산업자 A(56)씨가 최근 기업 인수를 놓고 동업자와 송사를 겪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도망친 국제PJ파 두목 조모(60)씨와의 관계에 대한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10일 경기북부경찰청과 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19일 광주광역시의 한 호텔에서 부동산업자 A씨를 만난 뒤 노래방 등에서 유흥을 즐기다 다음날 A씨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제PJ파 부두목 조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공범 B(65)씨와 C(61)씨, 범행에 관여한 조씨의 동생(58)은 이미 구속돼 검찰에 송치됐으나, 사건 직후 잠적한 조씨의 행방은 아직까지 드러나지 않고 있다.
사건의 장기화를 막기 위한 공개수배도 거론되고 있지만, 경찰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공개수배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어렵다는 판단이다.
이런 가운데 숨진 부동산업자 A씨가 최근 기업 인수과정에서 동업 관계에 있던 D씨로부터 피소당한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건 초기 A씨가 부산에 있는 한 선박 부품업체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면서 국제PJ파 부두목인 조씨와 시비가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이 있었던 만큼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로 보인다. 
관련 업계 종사자에 따르면 A씨와 D씨는 D씨가 인수한 업체의 돈으로 해당 선박업체 인수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서 송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PJ파 부두목 조씨가 해당 선박부품업체 인수 과정에서 자금을 댔는지, 아니면 D씨의 자금투자자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조직폭력배들이 투자처 책임자를 살해하는 일은 흔치 않은 만큼 이번 납치 살인사건이 인수기업의 매각이나 소유권 주장, 투자자금 회수와 관련된 갈등에서 촉발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이첩되기 전의 내용은 잘 알지 못하지만, 인계 당시 숨진 부동산업자와 조씨 사이에 금전적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달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통기한 속인 견과류 제조 덜미 (2019-06-11 17:20:15)
포천-철원 가축분뇨배출시설 합동 점검 나서 (2019-06-11 17:19:40)
수원 권선구 A아파트 환기 구조...
파주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신...
메르세데스-벤츠, 350억 투입해...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
김원기 부의장 “생활기술학교 ...
안혜영 부의장, 제14회 전국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