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금 올해 8.1%, 2020년 7.7%, 2021년 4.27% 인상 합의 기사 임금 382만원 수준 올라… 무사고수당 월 2만원
등록날짜 [ 2019년05월14일 16시34분 ]
 서울과 부산, 경기도 등 전국에서 15일 버스 총파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인천 버스 노사 양측은 14일 협상을 타결하면서 파업의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인천지역 시내버스 노사는 14일 열린 2차 쟁의 조정회의에 따라 인천 시내버스 기사 임금을 올해 8.1% 인상하고 2020년 7.7%, 2021년 4.27% 올리기로 합의했다. 무사고 수당도 매월 2만원씩 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국 특별시·광역시 중 최하위 수준(340만원)인 인천 시내버스 기사의 임금이 382만원 수준으로 오를 전망이다. 
또 인천지역 노조 측이 요구했던 ‘52시간제 시행으로 인한 월 임금 감소분 보전’ 요구도 사측이 받아들였다. 
앞서 이들은 임금 인상에 따른 입장차를 보이면서 과거 5차례의 협상이 모두 결렬된 바 있다. 
임금을 서울시 평균인 400만원 수준으로 올려달라는 노조측과 달리, 사측인 인천시 버스운송조합은 1.8%의 임금인상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합의로 인천지역은 버스파업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인천버스노조 관계자는 “이날 2차 쟁의 조정 회의에 따라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협상이 타결되면서 취소됐다”고 말했다.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인천 버스가 파업에 돌입할 경우, 파업규모는 인천지역 준공영제 노선버스 1800여대와 기사 4500여명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최대승 기자
올려 0 내려 0
최대승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남시청서 ‘5·18 민주화운동 사진전’ (2019-05-14 16:34:36)
경실련 “판교신도시 개발이익 6.3조…정부추산 63배” (2019-05-14 16:27:08)
수원 권선구 A아파트 환기 구조...
파주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신...
메르세데스-벤츠, 350억 투입해...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
김원기 부의장 “생활기술학교 ...
안혜영 부의장, 제14회 전국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