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16일 15시11분 ]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가 어느정도 진화되기는 했지만, 지붕의 3분의 2가 불타 무너져 내리면서 성당 내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AFP, BFM, 로이터통신,CNN 등은 15일(현지시간) 파리 소방대원들이 대성당 내부로 불에 탄 잔해들이 떨어져 값을 따질 수없는 예술작품들과 유물들이 피해를 입는 것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고위 당직자인 몬시뇨르 파트릭 쇼베 신부는 이날 언론인터뷰에서 대성당의 대표 성유물인 가시면류관과 13세기 프랑스 국왕 생 루이의 옷은 미리 다른 곳을 대피시켜 피해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당 내부에 걸려있는 대형 회화 작품들은 아직 옮기지 못했고, 소방대원들이 현재 떼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시면류관은 원래 예루살렘 시온산 바실리카에 있던 것을 1239년 프랑스 국왕 루이 9세가 당시 비잔티움 측으로부터  사들여온 것이다. 이 면류관이 파리에 도착했을 때 루이 9세가 맨발에 속옷만 입은 채 맞아들였던 것은 유명한 일화이다. 
보도에 따르면, 대성당 파사드(전면부)의 구조물은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 일부 다른 구조물들 경우엔 붕괴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에마뉘엘 그르구아 파리 부시장은 현지언론 BFM과의 인터뷰에서 12세기에 만들어진 대성당 목재 천장 빔이 불에 탔지만, 성당 관계자들과 소방대원들이 “가능한 많은 문화재들을 구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침몰 유람선 시신 2구 수습…인양은 5~6일께 (2019-06-04 16:10:18)
멕시코 우주연구소 "치안불안 직원 피습..시설사용 줄이겠다" (2019-02-08 09:20:46)
소아마비없는 아름다운세상 만...
박창순 의원 “체계적이고 효과...
이천시 30개 기업, 높은 성과와...
파주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 ...
광명시, 대기질 정보를 한눈에...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꿈...
의정부시보건소 건강웃음 교실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