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9월18일 17시52분 ]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 정대운)는 지난 17일 동두천시의 현안사업장을 방문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현장에는 최용덕 동두천 시장, 고재학 동두천 부시장, 경기도 이진찬 균형발전기획실장, 이연희 환경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첫 방문지인 ‘캠프 케이시’에 이어 동양대에서 ‘주한미군 공여구역 활용계획안’, ‘동양대 동두천캠퍼스 조성 현황’사업을 청취한 후 ‘캠프 모빌 수해예방공사 추진현장’과 동두천 악취 민원의 발생지인 ‘양주시 은현면 하패리 일대’를 방문했다.
젊은이들의 도시를 만들기 위한 캠프 보산 개발사업장(K-Rock 빌리지, 두드림 디자인아트빌리지)에서 ‘청년들이 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활용의 주체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해야 청년유입이 가능하다.’면서 기획재정위 위원들은 조성된 하드웨어의 활용방안에 대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또 동두천 악취민원 발생의 근원지인 ‘양주시 은현면 하패리’ 일대를 방문하였는데 이 곳은 동두천 시민 약 4만 여명이 악취문제 고통을 받아 지역 민원이 지속되는 곳이다.
돈사시설 인근을 방문한 정대운 위원장은 “악취가 정말 심하다” “가축사육시설이 없어야만 악취 문제가 해결될 것은 판단된다. 하지만 축산농가 또한 생업이 달린 문제여서 축산농가에 대한 적절한 폐업보상을 통해 생존권 또한 보장되어야 할 것이다”라면서 “이재명 도지사께서는 조속히 예산을 투입하여 지난 60여년간 대북견제의 핵심 요충지 역할을 담당한 동두천시에 특별한 보상을 해야할 것이다”라며 道 예산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관열 부위원장은 “약 90억원을 투입하면 축사사육 시설에 대한 폐업보상이 이뤄질 것 같다면서 하루 속히 道재원을 투입하여 4만여 시민이 악취로 고통받지 않아야 된다”며 도비지원을 호소했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기재위 정대운 위원장을 비롯한 박관열 부위원장(광주2), 김강식(수원10), 김경호(가평), 김우석(포천1), 민경선(고양4), 신정현(고양3), 유광혁(동두천1), 유영호(용인6), 임채철(성남5) 의원과 안행위 김동철(동두천2) 의원이 함께 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안행위, 시민사회와 폭염 대응을 위한 방안 논의 (2018-09-18 17:52:54)
김동희 의장, 추석맞이 전통시장 방문 (2018-09-18 17:51:59)
수원 권선구 A아파트 환기 구조...
파주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신...
메르세데스-벤츠, 350억 투입해...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
김원기 부의장 “생활기술학교 ...
안혜영 부의장, 제14회 전국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