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골프/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종진 3연속 왕중왕전 우승이냐, 성낙송 새로운 왕중왕 타이틀 차지인가
등록날짜 [ 2017년06월12일 15시18분 ]

이청주 기자 /
  2017년 상반기 최강자를 가리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대상경주 ‘경륜 왕중왕전’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광명스피돔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상반기 성적을 토대로 선발, 우수급 각 상위 랭커 35명, 특선급 상위 랭커 28명이 총출동하는 명실상부 상반기 최고의 올스타전이다. 특히 ‘별들의 전쟁’이 펼쳐질 특선급은 정종진(20기·30세), 성낙송(21기·27세), 박용범(18기·30세), 이현구(16기·34세), 박병하(13기·36세) 등 올해 시즌 경륜을 호령하고 있는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게 돼 왕중왕의 자리를 누가 차지할 지 경륜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승후보 0순위는 정종진이다. 정종진은 현재 경륜 랭킹 1위와 22연승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왕중왕전과의 궁합도 좋다. 정종진은 지난 2015, 2016년 경륜 왕중왕전 우승을 차지하며, 특히 왕중왕전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종진이 올 시즌 왕중왕전까지 차지하면 경륜 최초 왕중왕전 3연속 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하게 된다.
 
정종진이 우승후보 0순위라면 정종진의 우승을 저지할 도전자 0순위는 바로 랭킹 2위 성낙송이다. 지난 2015년 21기로 데뷔한 성낙송은 2016년 하반기부터 무서운 성장세로 그 해 경륜 최고 이벤트 연말 그랑프리 결승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비록 쟁쟁한 선배들의 벽에 막혀 5위에 그쳤지만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2017 시즌에 성낙송은 한층 강력한 선수가 돼 돌아왔다. 그리고 한동안 정종진, 박용범, 이현구가 삼분하고 있던 경륜을 박용범, 이현구가 주춤한 틈을 놓치지 않고 정종진, 성낙송 양강 체제로 바꾸는데 성공한다. 올해 시즌 개최된 두 번의 대상경륜에서도 정종진은 스포츠조선배, 성낙송은 스포츠서울배를 가져가며, 양강 체제를 공고히 했다. 역대 전적에서는 정종진이 14승 3패로 성낙송을 압도하고 있지만 최근 6경기 전적이 3승 3패인 것을 감안하면 양자간 우열을 가리기는 쉽지 않다.
 
이밖에도 전통의 강자 박용범, 이현구, 박병하의 도전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기세가 다소 주춤한 것은 사실이지만 3명 모두 540명의 경륜 선수 중 5명에게만 허락된 SS반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고 연말 그랑프리 챔피언을 차지한 경험이 있어 모두 자력으로 우승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한 주 앞으로 다가온 왕중왕전에서는 어떤 선수가 왕중왕에 등극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올려 0 내려 0
이청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정, 7월5일부터 온라인스타트경주 확대 운영 (2017-06-19 16:22:00)
경정 14기, 비상(飛上)의 날개 짓 (2017-06-06 14:25:34)
道 지역 현안, 청소년 목소리 ...
도의회 문체위, ‘한국도자재단...
“청각·언어장애인, 사회의 일...
김원기 의원 , 광역 최초 ‘경...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어린...
‘신흥역 하늘채 랜더스원’ 견...
선재 스님‘이야기로 버무린 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