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골프/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요건강화와 기량평준화로 쉽게 넘을 수 없는 특별승급 관문
등록날짜 [ 2017년05월29일 15시21분 ]

이청주 기자 / 
 2017 시즌 상반기도 오는 6월 한 달만 남겨놓고 있는 시점에서 각 급별 강자들의 상위등급으로 특별승급이 쉽지만은 않다. 과거 상위등급에서 하위등급으로 강급된 선수들은 잠깐의 적응기를 가진 후 바로 강급 전 등급으로 본래의 자리를 되찾아가는 모습을 보이곤 했다. 하지만 올해는 유독 특별승급자들이 적다. 특별승급 요건이 2회차 연속 1, 2위 성적 유지에서 3회차 연속 1, 2위 성적 유지로 강화된 탓도 있지만 선수들의 기량도 상향 평준화돼 특별승급이 한층 어려워진 것이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몸상태 좋고 훈련량이 꾸준한 상위 선수들은 특별승급 관문을 통과해내고 있다.

올해 특별승급에 성공한 선수는 현재까지 총18명!
 
올해 시즌 들어 특별승급에 성공한 선수들이 과거에 비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실력 있는 선수들은 차근차근 연속입상 행진을 이어가며, 특별승급에 성공하고 있다. 올해 시즌 현재까지 총 18명이 특별승급에 성공했다. 선발급 9명, 우수급 9명이 상위등급으로 특별승급 했는데, 이중 22기 신예들과 자력형 선수들이 대거 승급을 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22기 신인 중 선발급에서는 김민준, 윤현구 등 7명이 우수급으로 진출 했고 우수급에선 정해민이 22기 최초로 특선급으로 특별승급에 성공했다. 22기 선수 비율로 따지면 약 50%가 상위 등급으로 진출한 것이다. 기존강자들 중에서는 상위등급에 올라갈 실력을 갖춘 선수들이 올라갔다는 평가다. 선발급에 어울리지 않았던 김형모, 한 때 특선급을 호령했던 노태경, 김동관, 김우현 등도 다시 한번 특선급에서 만나 볼 수 있게 됐다.
 
상위등급으로 진출한 선수들의 활약은? 현재까지 합격점
 
과거엔 특별승급을 통해 상위등급으로 진출하더라도 인정받지 못하고 제대로 된 기량을 펼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엄격한 특별승급 요건을 통과한 선수들이라 그런지 올 시즌 특별승급한 선수들은 제 기량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다. 특히 22기 젊은피들이 이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최근 특별승급에 성공한 윤현구는 우수급 첫 회차부터 류성희, 박성호, 박대한 등 쟁쟁한 선배들을 모두 자력승부로 꺾고 3연승을 거두며, 곧바로 특선급을 넘보고 있다. 나머지 22기 선수들도 김제영, 이성민을 제외하고는 모두 자력형으로 인정 받으며, 꾸준히 2, 3착권내 진입 성공하고 있다. 기존강자인 정재원, 이승철, 김동관 등도 특선급에서 복병 역할을 충실히 해내는 활약상을 보여주고 있다.
 
명품경륜승부사 수석기자인 이정구 기자는 “특별승급에 성공한 선수들의 면모를 볼 때 충분히 상위등급에서도 통할 수 있는 선수들만 특별승급에 성공하는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하위등급에서 올라왔다고 무시해서는 안 된다. 대부분 자력형이 많다는 점도 기존 강자들이 활용대상으로 삼을 가능성 높다는 것을 명심해야겠다. 특히 22기들의 앞으로의 활약을 계속해서 지켜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올려 0 내려 0
이청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정, 7~8일 제3차 그랑프리 포인트 쟁탈전 (2017-06-06 14:23:45)
유아 자전거대회 ‘2017 밸런스 바이크 월드 챔피언십’ 광명스피돔에서 열려 (2017-05-22 14:43:26)
광주도시관리공사 - 경기녹색환...
평택시·평택상공회의소·농협...
경기도, 내년도 생활임금 1만36...
파주시 ‘DMZ 가치와 매력’ 집...
양주시, 청년 상인들 ‘힘찬 ...
하남시평생학습관, 미사리경정...
과천시, 道특별조정교부금 13억...
현재접속자